000 게시물
000 팔로워
000 팔로잉
아무개 거울 속에 비친 난 더러워진 시간과
투명한 그 눈물의 사이쯤에 있어
  • 취소
    yunicorn